정박 중 청소 가능…수중 선체청소로봇 개발

삼성중공업, 내달 투입 예정

e-뉴스팀 기자 과학 송고시간 2014/10/22 00:00:00 최종 업데이트 2014/10/22 00:00:00

<▲ 삼성중공업, 수중 선체청소로봇 개발(사진=삼성중공업)>

[연합경제]자율적으로 주행하며 따개비 등의 유기물을 제거하는 수중 청소로봇이 개발됐다.

삼성중공업은 물에 잠기는 선박의 선체 하부를 청소할 수 있는 수중 선체청소로봇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로봇을 이용하면 선박을 고객에게 인도하기 전에 선체를 청소하기 위해 실시하던 리도킹(Re-docking) 작업을 줄일 수 있다. 리도킹은 선박의 수리와 선체 청소 등을 위해 선박을 도크에 다시 거치하는 작업을 말한다.

액화천연가스(LNG)선은 도크에서 선체를 물에 띄운 뒤, 안벽에 계류한 상태에서 화물창을 제작하는 순서로 건조공정이 진행된다. 화물창 제작을 포함해 진수로부터 최종 인도까지는 통상 7~8개월이 소요된다. 이 때 바닷물과 접하는 LNG선 선체에 따개비와 같은 유기물이 달라 붙는데, 이는 선박 속도를 떨어뜨리는 원인이 된다.

그간 조선소에서는 LNG선을 인도하기 전에 리도킹 작업을 통해 선체에 달라붙은 유기물을 제거해 왔다.

▲ 수중 선체청소로봇 정면(사진=삼성중공업)

이번에 개발한 수중 선체청소로봇은 선박이 정박한 상태에서도 유기물을 제거할 수 있어 리도킹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LNG선 1척의 리도킹에 소요되는 시간은 대략 1주일 안팎이다. 앞으로는 이 기간을 다른 선박 건조에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리도킹을 위한 선박 받침대 설치, 선박 예인, 플로팅도크 잠수와 부양 등의 공정이 없어지는 데 따른 원가절감 효과와 생산성 향상으로 LNG선 시장에서의 수주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로봇은 수중 센서를 통해 수중에서 일정한 깊이와 방향을 유지할 수 있으며, 선체 외판 부착물과 같은 장애물도 피해갈 수 있도록 개발됐다. 브러쉬로 떼어 낸 유기물은 필터를 통해 완벽하게 회수함으로써 수중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했다.

삼성중공업은 수중 선체청소로봇의 성능 테스트를 이미 마쳤으며, 내달부터 인도를 앞 둔 LNG선의 선체 청소작업에 실제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연합경제=경제·산업팀)

e-뉴스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