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팀, 홍어 껍질서 치매 예방·완화 소재 개발

e-뉴스팀 기자 과학 송고시간 2015/10/06 00:00:00 최종 업데이트 2015/10/06 00:00:00
홍어 껍질서 치매 예방 및 증상완화 소재 개발
치매원인물질 생성 50% 억제…알츠하이머성 치매 예방의 길 열려

[연합경제]국내 연구진이 홍어 껍질에서 치매질환을 예방하고 증상을 완화할 수 있는 소재를 개발해냈다.

해양수산부는 강릉원주대학교 해양생물연구교육센터 변희국 교수팀이 이 같은 성과를 냈다고 6일 밝혔다.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은 독성 단백질단편으로 이들이 쌓이면서 노인성 반점 형태를 이루고 세포 독성을 유발해 치매가 발병한다.

▲ 노인성 반점이 형성되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타우 단백질이 집적되면서 세포 내 신경섬유다발(neurofibrillay tangle)을 이루게 되고, 이 또한 세포 독성을 갖게 돼 알츠하이머병은 점점 더 중증으로 진행된다.(자료 제공=해양수산부)


이번에 개발된 치매예방 소재는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원인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의 생성을 억제하고, 독성으로부터 뇌세포를 보호하는 효과를 가진다는 점에서 기존 소재들과 차별화된다.

이 소재(PEFL펩타이드)는 홍어껍질을 효소로 분해해 얻은 가수분해물로부터 분리해냈다.

특히 기존 치매 치료제에서 나타나는 간독성이나 구토, 위장장애 등과 같은 부작용의 우려가 없고, 가공과정에서 대부분 버려지는 홍어껍질을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치매 원인물질이 유도된 실험용 쥐에 치매예방 소재를 투여해 동물실험을 시행한 결과 치매 원인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의 생성이 약 50% 억제됐다. 대조군 대비 뇌세포 생존율도 56% 높게 나타났다.

▲ 홍어 껍질서 치매예방하는 소재 발견(자료 제공=해양수산부)


또한 치매 예방소재를 투여한 쥐에 인지기능 저해 물질을 투입한 실험에서는 대조군에 비해 상당한 인지기능 개선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홍어 껍질 유래 치매예방 소재가 건강기능식품으로 상업화에 성공할 경우, 노인 건강 및 치매 예방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변 교수는 "홍어 껍질 유래 펩타이드의 기능과 효과를 검증하기 위한 추가적인 실험이 진행 중"이며, "국제학술지(European Food Research Technology·2015) 기재 및 특허등록 후 제약회사와의 기술이전 협의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해양바이오 지역특화 선도기술 개발사업'(2014~18)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e-뉴스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 댓글 -